전체뉴스

Total News

설 명절 '4대 고궁' 무료 개방…볼거리 풍성

입력 2019-02-01 10:18:16 수정 2019-02-01 10:19: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번 설에도 어김 없이 4대 고궁과 국립박물관, 미술관이 무료로 개방된다.

정부는 '설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하고 설 연휴기간인 2월 2일부터 6일까지 경복궁과 창경궁, 창덕궁, 덕수궁 등 4대 고궁과 조선왕릉을 무료 개방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예약제로 운영됐던 종묘도 이 기간 동안엔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경복궁에선 2월 2일부터 6일까지 1일 7회, 7궁 특별관람이 진행되며,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엔 수문장 교대의식을, 오전 11시와 오후 1시엔 광화문 파수의식을 관람할 수 있다. 또 덕수궁에선 오전 11시와 오후 2시, 3시 30분에 덕수궁 왕궁수문장 교대식 재현행사를 관람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할인혜택과 문화행사도 진행된다. 국립중앙과학관과 전국 4개의 국립과학관의 상설전시관 입장료가 50% 할인된다.

국립한글박물관은 설 다음날인 6일 두 차례에 걸쳐 설 특별 공연 종이아빠를 공연할 계획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2-01 10:18:16 수정 2019-02-01 10:19:50

#4대고궁 , #설 명절 , #경복궁 , #창경궁 , #창덕궁 , #덕수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