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시설공단, 고속터미널 지하도상가 여자화장실에 비상통화 장치 설치

입력 2019-02-01 14:28:55 수정 2019-02-01 14:28: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설공단이 서울 서초경찰서와 함께 서울 강남 고속터미널 지하도상가의 여자화장실 4곳에 여성들의 안전을 위한 시설개선을 진행했다.

앞서 서초경찰서 측은 지난해 5월부터 고속터미널 지하도상가 여자화장실을 수차례 방문해 전면 현장 진단 및 관리운영 체계점검을 실시했다.

이에 고속터미널 지하상가 여자화장실 4곳에 최신 비상통화장치가 설치됐다. 이번에 설치된 비상통화장치는 단순 경보음만 울리는 기존 비상벨의 단점을 보완해 터치 한 번으로 즉시 담당 직원과 음성 통화가 가능하다.

또한 기존의 노후된 CCTV 29개를 전면 교체 및 추가 설치했고 안내표지판과 스티커도 부착했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서울서초경찰서의 지원을 받아 여성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범죄예방에 중점을 두고 시설개선을 진행했다"면서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시민 여러분에게 보다 나은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설공단은 강남 고속터미널을 비롯해 ▲을지로 ▲명동 ▲강남역 ▲잠실역 등 서울 25개 지하도상가의 2788개 점포를 관리하고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2-01 14:28:55 수정 2019-02-01 14:28:55

#비상통화 , #지하상가 , #고속터미널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