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조성모, 분쟁 피해 아동 돕기 위한 '재능기부' 참여

입력 2019-02-07 09:45:42 수정 2019-02-07 09:45: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조성모가 오는 14일(목) 저녁 7시 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리는 ‘2019 월드비전 합창단 신년음악회’에 재능기부로 참여해 특별공연을 펼친다.

‘분쟁피해아동을 위한 평화의 노래’라는 부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음악회는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 ‘월드비전’ 산하의 월드비전 합창단이 가난과 폭력의 공포 속에 살고 있는 아이들의 삶을 돌아보고 이들에게 희망의 노래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빈 소년 합창단 출신의 최초 여성 동양인 지휘자인 김보미 월드비전 합창단 상임지휘자가 지휘를 맡았으며, 33명의 합창단원이 총 2부에 걸쳐 공연을 펼친다.

이날 행사에서 조성모는 공연 2부에 등장해 지구촌 아이들을 위한 평화와 사랑을 기원하는 뜻을 담아 3곡을 부를 예정이다. 조성모는 2017년 월드비전 르완다 음웨지 사업장을 방문해 내전 후유증을 겪는 아이들의 열악한 일상을 알렸으며 이번 달에도 월드비전과 함께 르완다 음웨지 사업장에서 또다시 봉사 활동 후 10일에 귀국 예정이다.

조성모는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는 분쟁으로 집과 고향을 잃은 사람들이 르완다, 우간다, 케냐 등 주변국에서 난민이 되거나 국내 실향민이 돼있다.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재능기부에 참여했다”며 “기해년 새해를 맞아 많은 분들이 고통을 받는 아이들의 평화를 노래하는 뜻깊은 공연에 함께 해주시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 음악회의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살 수 있으며 1인 티켓 가격은 1만원이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월드비전 분쟁피해지역 아동 보호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2-07 09:45:42 수정 2019-02-07 09:45:42

#재능기부 , #분쟁피해 , #월드비전 합창단 , #조성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