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與野 4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징계안 제출

입력 2019-02-12 16:14:07 수정 2019-02-12 16:14: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야 4당이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12일 제소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채이배 바른미래당 수석부대표·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김종철 정의당 원내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 의안과를 방문해 각 당 의원들이 서명한 세 의원 징계안을 공동 제출했다.

여야 4당은 세 의원의 징계안에 “대한민국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성격을 분명히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부정하고 모욕하는 발언을 통해 국회의원의 품의를 심각하게 손상하고,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실추시키고,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국민을 모욕하며, 나아가 대한민국 입법·사법·행정부가 공히 규정한 ‘5·18 민주화운동’의 성격을 부정함으로써 민주헌정체제의 판단 자체를 부정하는 위험한 행동을 했다”는 내용을 공통적으로 명시했다.

김진태 의원에 대해서는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해 북한 배후설을 주장하는 극우인사 지만원 씨를 초청, 민주화운동 모욕을 방조했으며 5.18 민주화운동의 정당성을 훼손하기 위한 투쟁을 선동했다고 썼다. 김순례 의원 역시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 개입 등으로 매도하고,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민주유공자들을 모욕했다’고 밝혔다. 이종명 의원도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매도했다는 것이 이유다.

현행법상 윤리위 제소를 위해서는 의원 20명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며, 현역 의원 제명은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가 있어야 한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2-12 16:14:07 수정 2019-02-12 16:14:07

#여야 4당 , #5·18 민주화운동 , #김진태·김순례·이종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