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회 윤리특위 ‘5·18 망언’ 3人 징계안 상정 합의 불발

입력 2019-02-18 14:17:11 수정 2019-02-18 14:17: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이하 윤리특위)가 18일 위원장과 여야 3당 간사 간 회동에서 자유한국당 ‘5.18 망언 3인방’ 징계안 상정 여부를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박명재 윤리특위 위원장의 주재로 여야3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자유한국당 김승희,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징계안 상정 여부를 놓고 논의했지만 합의하지 못했다.

윤리특위는 내달 7일 전체회의를 열어 계류 중인 국회의원 징계안을 심의할 계획이다.

박 위원장은 회동 뒤 "이날 윤리특위에 상정할 안건을 확정하려 했으나,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3당 합의가 되지 않았다"면서 "26건을 전부 다룰 것인지 또는 일부만 다룰 것인지에 대해 오는 28일 여·야 간사 합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안부터 상정하자고 주장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재판거래 의혹을 받는 민주당 서영교 의원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 등에 대한 징계도 함께 상정해야 한다며 맞서는 상황이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2-18 14:17:11 수정 2019-02-18 14:17:11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