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해 가장 큰 달 '슈퍼문' 오는 20일 관측 가능

입력 2019-02-19 13:40:00 수정 2019-02-19 13:4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 들어 가장 큰 둥근달이 오는 20일 밤에 뜬다.

지난 18일 한국천문연구원 천문력에 따르면 이른바 '슈퍼문'이 20일 0시 54분에 밤하늘에 걸린다. 날짜로는 정월 대보름 다음 날이다.

슈퍼문은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 평소보다 더 크게 보이는 달을 의미한다. 이날 뜨는 달은 올해 가장 작은 둥근달(9월 14일)보다 14%가량 더 커 보일 전망이다.

달이 가장 둥글게 되는 때인 '망'(望)인 동시에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기 때문이다.

달은 타원형 공전궤도를 돈다. 이에 지구와 달 사이 거리 차이에 따라 관측 크기도 달라진다. 당일 지구와 달 사이 거리는 약 35만7151㎞이며 평균 거리인 38만4400㎞보다 3만㎞가량 가깝다.

다만 육안으로는 실제로 얼마나 커 보이는지 식별하지 못할 수도 있으며 당일 하늘에 구름이 낄 것으로 예보돼 관측 조건은 그리 좋지 않은 상황이다.

대전기상청 관계자는 "19일에 비가 오다가 오후에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며 "보름달이 뜨기 시작하는 밤부터 20일 새벽 사이에는 구름 사이로 달을 볼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2-19 13:40:00 수정 2019-02-19 13:40:00

#슈퍼문 , #한국천문연구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