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3월부터 고3 ‘친환경 무상급식’ 제공

입력 2019-02-28 15:15:45 수정 2019-02-28 15:15: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 4일부터 고교 3학년을 대상으로 ‘친환경 무상급식’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적용 대상은 전 자치구의 국공립, 사립 등 학교 유형과 관계없이 전체 319개 고교 3학년 재학생 8만4700명을 대상으로 한다.

시는 의무교육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그동안 무상급식에서 제외됐던 고교에 대해 자치구, 교육청과 합동으로 올해 고교 3학년부터 연차별로 한 학년씩 확대해 2021년에는 전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동안 제외됐던 국‧사립초등학교와 국제중 37개교 20,415 명에게도 친환경학교 무상급식을 제공한다. 이로써 서울시는 국‧공‧사립초등학교와 국‧공‧사립중학교, 국제중 등 1,301개교 72만 4천 명의 학생들에게 친환경 무상급식을 제공하게 됐다.

급식 기준단가는 식품비와 관리비, 인건비 등을 고려해 공립초등학교 3,628원, 국·사립초등학교 4,649원, 중·고등학교 5,406원으로 결정됐다. 친환경 무상급식에는 총 5,688억 원이 드는데 이 중 30%를 서울시가 부담하고 자치구가 20%, 교육청이 50%를 부담한다.

시는 "친환경 무상급식 지원대상이 늘면서 재원마련에 어려움이 있다"며 "타시도, 교육청 등과 합동으로 국가 부담을 지속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2-28 15:15:45 수정 2019-02-28 15:15:45

#무상급식 , #고3 무상급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