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봄철 어린이 교통사고 주의보…겨울철의 2배

입력 2019-03-05 13:16:18 수정 2019-03-05 13:16: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봄철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가 겨울철보다 2배가량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가 5일 공개한 2012년부터 2016년 사이 교통사고 입원환자 현황에 따르면 만12세 이하 어린이가 보행 중 교통사고를 당해 입원한 경우는 2012년 5,588명에서 2016년 3,798명으로 급감했다.

그러나 전체 어린이 교통사고 입원환자 가운데 보행자 비율(40.4%)이 성인(14.3%)의 2.8배에 달해 여전히 보행 중 사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계절별 어린이 보행자 사고 입원 환자 수를 보면 겨울에 7백74명에서 봄철 1천 3백81명으로 봄에 1.8배 많았다. 월별 입원환자 수는 2월 2백16명에서 3월에 4백78명으로 2.2배 늘었다.

지난 5년간 전체 교통사고 중 보행자 교통사고로 입원하는 환자 비율은 성인(14.3%)보다 어린이(40.4%)가 2.8배 많았다.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하는 시간은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36.2%)이고, 장소로는 도로(85.3%), 특히 차도와 횡단보도(57.8%)에서 가장 많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어린이 보행자 사고를 줄이기 위해서 △길에 보도가 없을 경우 길 안쪽으로 통행하고 △도로를 건널 때는 횡단시설을 이용하되 △방어보행 3원칙(서다, 보다, 걷다)을 준수하는 등 교통사고 예방 안전수칙을 교육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3-05 13:16:18 수정 2019-03-05 13:16:18

#어린이 교통사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