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천서 생후 9개월 된 아기 숨져…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19-03-07 16:15:45 수정 2019-03-07 16:17: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생후 9개월 된 남자아기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삼산경찰서는 3일 인천시 부평구 한 빌라에서 생후 9개월 된 아들 A군이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6일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와 경찰은 현장에서 9개월 된 A군이 이미 숨진 것을 확인했다.

A군의 엄마 B(18)씨는 "전날 밤 아이를 재우고 다른 방에 가서 잤다"고 진술했으며 아빠 C(18)씨는 A군 사망 당시 외출해 집을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의 부검을 의뢰했으나 학대 흔적이 없다는 1차 구두소견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3-07 16:15:45 수정 2019-03-07 16:17:32

#9개월 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