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충남도교육청, 올해 텃밭 정원 운영 학교 258곳 선정

입력 2019-03-11 10:19:08 수정 2019-03-11 10:19: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충남도교육청이 올해 농어촌체험학습과 학교 텃밭 정원 운영 대상학교로 258곳을 최종 선정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

농어촌체험학습과 학교 텃밭 정원은 지역 특성을 살린 충남교육청의 대표적인 생태환경교육 프로그램 중 하나다. 이 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경험 많은 농어민 명예교사들이 참여해 높은 수준을 보인바 있다.

올해는 103명의 농어민 명예교사가 258개 학교, 학생 2만7230명과 함께 농어촌 체험학습과 학교 텃밭 정원 가꾸기에 나선다.

참여 학생들은 1학기에 봄 파종작물인 상추, 토마토, 감자, 참외 등을 심어 수확하고, 2학기에는 고구마, 무, 배추 등을 심어 12월 김장 체험까지 하게 된다.

특히 올해는 씨앗을 심어 가꾸고 수확하는 것을 넘어 텃밭을 의미 있게 조성하는 텃밭 디자인 경연대회를 개최해 텃밭 정원의 공간적 의미도 새롭게 조명할 계획이다.

전종현 미래인재과장은 "농어촌체험학습과 학교 텃밭 정원 운영은 학생들이 생명의 소중함과 자연의 고마움을 몸소 느끼고 바른 인성을 함양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올해도 지역과 학교가 손잡고 전국 최고의 생태환경교육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3-11 10:19:08 수정 2019-03-11 10:19:08

#충남도교육청 , #텃밭 , #정원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