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줄줄 흐르는 콧물? '코다나 프로그램'…비염 증상 개선

입력 2019-03-14 15:41:00 수정 2019-03-14 15:4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아침에 일어나면 눈도 뜨기 전에 콧물부터 흐르고 끊임없는 재채기 때문에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직장인 A씨. 봄만 되면 어김없이 알레르기성 비염을 앓고 있어서다. 이제는 코로 숨쉬기도 어려워 입으로 숨 쉬는 경우도 많다.

해마다 봄이 되면 비염 주의보가 내려진다. 미세먼지, 황사 등 계절적 변화에 알레르기 질환까지 겹치면서 비염이 더 심해지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비염은 왜 자주 발생하는 것일까?

박성배 하늘마음한의원 서초점 대표원장은 "코 점막이 따뜻하고 촉촉해야 외부 항원이 점막을 자극해도 이를 씻어내고 혈액 및 열 순환으로 활성화된 백혈구가 면역 기능을 발휘할 수 있다. 비염은 이런 부분이 약해지면서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비염, 축농증 등의 질환은 코 점막이 손상돼 항온, 항염, 항습 기능에 문제가 생기고 코와 폐 온도가 떨어져 결과적으로 면역기능이 약해지면서 발생한다. 이에 손상된 코 점막의 회복과 더불어 코와 폐의 온도조절력 개선하는 방식으로 치료한다.

아울러 시간, 장소 등의 제약으로 인해 비염 치료가 여의치 않다면 '코다나 프로그램'을 통해 증상 개선을 도모하는 방법도 있다. 코다나 훈증기에 비염, 축농증, 천식 환자를 위해 개발한 훈증팩을 넣어 하루 1~2회씩 사용해 코와 폐의 기관지를 따뜻하게 함으로써 비염 증상 개선에 도움을 주는 것.

매일 병원에 가야 하거나 억지로 콧물을 빼야 하는 힘든 치료 대신 일상생활 속에서 쉽고 편한 홈케어를 병행할 수 있어 비염, 축농증, 알레르기성 비염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3-14 15:41:00 수정 2019-03-14 15:41:00

#박성배 , #하늘마음한의원서초점 , #하늘마음한의원 , #코다나프로그램 , #코점막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