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북교육청, 다문화가정 돕는 '찾아가는 한국어교실' 마련

입력 2019-03-14 14:41:50 수정 2019-03-14 14:41: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북도교육청이 다문화가정 학생의 한국어 능력 신장을 위해 '찾아가는 한국어교실'을 운영한다.

교육 대상은 유치원과 초·중·고교에 재학 중인 다문화가정 학생 중 한국어 교육이 필요한 경우다.

신청자 중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한 학생을 우선 선발하며, 국내 출생자는 중앙다문화교육센터의 한국어 수준 진단을 거쳐야 한다.

한국어를 가르칠 교육봉사단은 도내 14개 교육지원청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추천한 퇴직 교원과 한국어교원자격증 소지자들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한 전북교육청은 오는 16일 한국어교실 교육봉사단 사전 연수를 실시하고 운영계획과 방침 등을 설명한다.

도내 다문화가정 학생은 모두 6718명이며 전체 학생의 3.17%를 차지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3-14 14:41:50 수정 2019-03-14 14:41:50

#찾아가는한국어교실 , #다문화가정 , #전북교육청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