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칸젠, 가임기 여성 6.9% 임신테스트기 오류 경험

입력 2019-03-15 09:42:45 수정 2019-03-15 09:42: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3줄 임신테스트기 제품 트리첵을 판매하는 칸젠(대표 박태규)이 최근 진행한 ‘여성·임신·건강·임신테스트 관련 설문’을 진행한 결과, 임신테스트기를 사용 시 실제로는 임신임에도 불구하고 비임신으로 거짓 판정하는 위음성 현상을 경험한 사람이 216명 중 15명(6.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4일 칸젠에 따르면 20~50대 여성들을 대상으로 여성·임신·건강·임신테스트 관련 설문 조사를 1월 중순부터 2월 말까지 약 한 달간 실시했다. 이번 설문 조사에는 총 216명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9%(15명)가 임신임에도 불구하고 임신테스트기가 비임신으로 판정하는 위음성 현상을 겪어봤다고 응답했다.

또한 임신 중 임신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음주를 하거나 담배를 피운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17.6%(38명)에 달해 임신테스트기의 정확도가 중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신테스트기 사용 시 2~3회 반복해서 검사한다는 응답자는 30.6%(66명)로 가장 많았으며 1회 검사를 한다는 응답자도 27.3%(59명)로 근소하게 2위를 차지했다.

한편 2줄짜리 임신테스트기의 결과를 80% 이상으로 신뢰한다는 응답은 60.2%(130명)가 나왔으나, 반대로 80% 미만으로 신뢰하는 응답자도 39.8%(86명)에 달해 기존 임신테스트기의 신뢰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시 분비되는 호르몬이자 임신테스트기의 측정 기준이 되는 hCG 호르몬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7.5%(145명)가 잘 모른다거나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hCG 호르몬이 고농도를 나타낼 경우 기존 2줄 임신테스트기가 위음성 오류를 나타낼 수 있다는 정보에 관해서도 64.8%(140명)가 ‘전혀 모르고 있다’고 응답해 여성들의 hCG 호르몬 교육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칸젠 관계자는 “이번 설문 조사를 통해 일반 여성들도 hCG 호르몬의 변화와 임신테스트기의 작동원리를 알아야 할 필요성이 있다”며, “임신테스트기의 거짓판정으로 약물 복용, 과로, 과음, 흡연 등 산모나 태아의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는 행동을 방지하기 위해선 임신테스트기의 정확도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3-15 09:42:45 수정 2019-03-15 09:42:45

#임신테스트기 , #가임기 여성 , #칸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