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용인시, 0~36개월 아기에게 생애 첫 책꾸러미 선물

입력 2019-03-20 10:12:57 수정 2019-03-20 10:12: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용인시가 올해도 영·유아 9천 명에게 책과 함께 생애를 시작할 수 있도록 책을 선물한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 영·유아 독서진흥사업에 따른 것으로, 북스타트코리아와 함께 한다.지원 대상은 관내 0~12개월 아기(8천 명)와 13~36개월 영·유아(선착순 1천 명) 등이다.

시는 그림책 2권과 도서관 이용안내 책자가 든 책꾸러미를 무상으로 나눠주고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독서놀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0~12개월 아기는 출생신고를 할 때 구청 및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책 꾸러미를 바로 받을 수 있다. 이미 출생신고를 했거나 다른 지역에서 전입한 경우엔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책꾸러미를 신청한 뒤 주민등록등본을 가지고 도서관을 방문하면 된다.

13~36개월 아이를 둔 가구도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선착순 1천 명까지 도서관에서 책꾸러미를 받을 수 있다. 시는 2011년부터 이 운동을 시작해 지금까지 1만2천800꾸러미의 책을 무료로 배부해 왔다.

시 관계자는 "어릴 때부터 책과 친해질 수 있도록 시에서 전하는 생애 첫 책 선물"이라며 "시민들이 책을 가까이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3-20 10:12:57 수정 2019-03-20 10:12:57

#용인시 , #아기 책 선물 , #용인 북스타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