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고질병 피부질환' 건선, 잘못하면 사회생활까지 문제

입력 2019-03-21 12:00:00 수정 2019-03-21 12: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박철진 부산 자연안에 한의원 원장



건선은 고질병으로 불리며 걷잡을 수 없는 면역 반응이 몸에 반응해 일어나는 피부질환이다.

건선은 관절염, 심혈관계 질환 등 동반질환으로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들만 있는 것은 아니다. 건선은 치료하는 환자의 의지와 올바른 치료가 이어질 때 좋은 결과로도 만나 볼 수 있다.

건선은 하얀색 부스럼이 일어나는 듯 보이는 각질이 일어날 수 있는데 심해질 경우 약이나 광선치료도로 답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이렇듯 악화될 때까지 치료를 진행하는 것보다는 건선의 초기 증상이 나타날 때 충분한 상담을 통해 좋은 효과의 예를 찾아야 한다.

일반적인 피부질환은 겨울철과 건조할 때 많이 발생한다. 이는 서서히 날씨가 추워지는 늦가을부터 건선이 더 악화 될 수 있다는 의미인데 주로 관절이 꺾이는 팔꿈치나 무릎 등에 붉은 반점으로 시작해 발진이 나타난다.

이를 여드름처럼 잠시 지나가는 질환으로 생각하고 초기진료를 늦추다가는 상황이 악화돼 치료기간이 몇 배로 늘어나는 경우가 있다. 건선은 지나가는 병이 아닌 악화와 호전의 반복이다. 이에 더 악화하지 않도록 꾸준히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한의학에서는 건선의 원인을 외부가 아닌 신체 내부의 문제로 보고 있다. 신체 면역력에 이상이 생겨 통증과 염증을 유발하는데 맞춤형 치료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병변부위도 넓어져 중증으로 악화될 수 있다.

건선은 피부질병 뿐만 아니라 전신 건강에 이상을 불러올 수도 있다. 체내의 염증이 악화되면서 당뇨, 고혈압, 고지혈 등 대사증후군의 위험성도 커져 관절에 이상이 발생하기도 하며 건성관절염은 가장 흔한 건성의 합병증으로도 알려져 있다.

건선은 단순 피부질환이 아니다. 이를 단순히 지나가는 소나기로 오해해 치료시기를 놓치면 위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중증으로 악화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초기에 전문한방기관을 방문해 체내의 신진대사 등을 살피고 개인에 맞는 정확한 맞춤처방 진료를 해야 한다.

<도움말: 박철진 부산 자연안에 한의원 원장>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3-21 12:00:00 수정 2019-03-21 12:00:00

#부산 , #건선 , #부산건선치료 , #부산건선한의원 , #부산자연안에 한의원 , #박철진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