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남원시, 내달부터 '엄마愛(애) 간식비' 지원

입력 2019-03-27 14:25:00 수정 2019-03-27 14:2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북 남원시가 다음달부터 전국 최초로 가정양육 아동 600명에게 간식비를 지원한다.

'엄마愛 간식비'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다니지 않고 가정에서 생활하는 아동(86개월 미만)에게 매월 1만원(연간 12만원)을 간식비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푸르미코리아 홍영복 대표(왼쪽 세번째부터)와 이환주 남원시장은 지난 25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가정양육아동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간식비는 바우처 방식으로 지급하며 시내 176개 가맹점에서 아이에게 필요한 간식을 구입할 수 있다.

이 사업은 저출산 대책 일환으로 출산을 장려하고 부모들의 경제적 부담 줄이는데 목적이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저출산 문제에 적극 대응하여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남원 실현을 위해 시책개발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3-27 14:25:00 수정 2019-03-27 14:25:00

#가정양육아동 , #남원시 , #간식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