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등생 75% 매주 유튜브 시청…시청 규칙 등 필요

입력 2019-04-04 15:06:16 수정 2019-04-04 15:06: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등학생 10명 중 7명이 매주 유튜브를 시청하지만 자극적인 영상에 노출될 우려가 있어 시청 규칙 등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초등 스마트홈 러닝 프로그램 아이스크림에듀는 초등생 2만7,317명을 대상으로 유튜브 사용 실태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74.4%가 매주 시청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매일 본다고 응답한 초등생은 32.3%, 일주일에 3번 이상 본다고 말한 학생은 20.8% 였다. 일주일에 1번 본다고 답한 학생이 21.3%다. 종합하면 조사에 참가한 전체 초등학생 중 74.4%가 매주 유튜브를 시청하고 있다고 응답한 셈이다.



또 유튜브를 '매일 본다’'고 답한 응답자는 학년별로 1학년 26.8%, 2학년 23.3%, 3학년 24.2%, 4학년 28.4%, 5학년 34.4%, 6학년 43.7%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학년이 높아질수록 유튜브 시청 빈도가 잦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유튜브를 전혀 보지 않는다'고 응답한 학생들은 총 3,398명으로 전체의 12.4%를 차지했다. 이들이 유튜브를 보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부모님께서 보지 말라고 하셔서'(40.6%)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그냥(이유 없음)'이 26.6%, '흥미가 없어서'가 15.0%로 그 뒤를 이었다.

유튜브를 보는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의 영상 보는 것이 좋아서'가 39.9%로 1위, '관심 있는 분야의 영상을 찾아 볼 수 있어서'가 35.1%로 2위를 차지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유튜브 영상 분야를 묻는 질문에는 9,220명(33.8%)의 응답자가 '게임 방법/게임 소개 영상'을 선택해 1위를 차지했고 '장난감 소개, 놀이 소개'와 '개그/웃긴 영상'을 가장 좋아한다는 응답자도 각각 3,437명(12.6%), 3,107명(11.4%)에 달해, 그 뒤를 이었다.

최형순 아이스크림에듀의 초등학습연구소 소장은 "요즘 초등학생에게 유튜브는 가장 중요한 플랫폼 중 하나이다. 유튜브는 아이들의 놀이, 생활, 유행, 학습 등 생활 전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유튜브 속 자극적인 영상에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유튜브를 보지 못하게 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미 아이들의 일상에 깊숙이 스며든 유튜브를 무조건 막는 것보다는 유튜브 제한모드를 설정하거나 아이와 함께 유튜브 시청 규칙을 정하는 등의 방법을 통해 해결하는 것을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4-04 15:06:16 수정 2019-04-04 15:06:16

#유튜브 , #초등생 유튜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