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권위,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시설 확충해야"…복지부에 권고

입력 2019-05-02 10:31:00 수정 2019-05-02 10:3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주기적으로 아동·청소년기 정신질환 실태조사를 하고 지역별 정신건강 증진시설을 확충하라고 보건당국에 권고했다고 1일 밝혔다.

인권위는 10대 중·후반부터 24세 이전에 정신질환이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사회적 편견과 낙인, 그리고 아동·청소년에게 특화된 정신건강 증진시설과 프로그램 부족 등으로 초기검진과 치료가 늦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2016년 말 기준 국내 정신의료기관은 1천500여개소지만 아동·청소년 전문 정신건강 의료기관은 21개소에 불과하다.

인권위는 "아동·청소년기는 정신질환 초기 발생 시기로 치료환경과 경험이 향후 치료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아동·청소년 환자 인권보호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5-02 10:31:00 수정 2019-05-02 10:31:00

#아동정신건강 , #인권위 , #복지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