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 교통안전 위한 '옐로카펫' 효과 있었다

입력 2019-05-03 10:21:00 수정 2019-05-03 10:2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어린이 횡단보도 안전에 있어 옐로카페이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보고됐다.

지난 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진행한 '어린이 통학로 안전보장 방안 모색 토론회' 중 강수철 도로교통공단 교통과학연구원 정책연구처장이 “옐로카펫 설치 횡단보도에서 자동차 주행 속도가 17.5%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옐로카펫은 어린이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기 전 안전한 곳에서 기다리게 하고, 운전자가 아이들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바닥과 주변 벽을 노란색으로 표시한 교통안전 시설물이다.

강수철 처장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운전자 30명을 대상으로 한 주행실험 결과 옐로카펫을 설치한 곳에서는 자동차 주행 속도가 횡단보도에 진입하기 직전 시속 19.4㎞였다가 횡단보도를 지나가는 순간은 16㎞를 기록, 17.5% 줄었다.

반면 옐로카펫을 설치하지 않은 곳은 횡단보도 진입 직전 주행 속도가 시속 33.2㎞였다가 횡단보도를 지날 때는 시속 33.6㎞로, 속도가 오히려 1.2%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성인 운전자 중 옐로카펫을 알고 있던 사람은 옐로카펫 설치 지역에서 주행 속도가 평균 23.2% 줄어 사전에 알지 못했던 사람(평균 15.7% 감속)보다 감속 효과가 컸다.

다만 옐로카펫을 이전부터 알고 있었다는 인지도는 성인이 21%로 어린이(66%)보다 크게 낮았다. 여기에 대한 인식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어린이는 옐로카펫을 벽과 바닥에 모두 설치했을 때 94.3%가 옐로카펫 안에서 신호를 기다린다고 응답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5-03 10:21:00 수정 2019-05-03 10:21:00

#어린이교통안전 , #옐로카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