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행안부, 저출산 대응모델 육성 공모사업 6개 선정

입력 2019-07-10 15:31:02 수정 2019-07-10 15:31: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지역마다 여건이 달라 획일적 접근이 어려운 저출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자치단체별로 맞춤형 해법을 제시한 6개 사업을 선정해 총 20억 원을 지원한다.

행안부는 지난 3월 전국 243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저출산 대응모델 육성 사업’을 공모했으며 시와 도의 사전심사를 거친 25개 사업을 대상으로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해 서면심사, 현장 실사, 최종 심사를 통해 사업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자치단체는 행안부로부터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아 임신, 출산, 양육 등 저출산 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지역거점센터를 구축해 아이를 낳고 키우기 좋은 사회를 조성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지방자치단체 6곳은 ▲대전광역시 ▲경기 시흥시 ▲전북 김제시 ▲전남 영광군 ▲경북 문경시 ▲경남 합천군이다.

사업명은 각각 ▲대전광역시-다함께 돌봄 원스톱 통합지원센터 '손오공' ▲경기 시흥시-원스톱 지역 거점센터 '다 가치 키움' ▲전북 김제시-세대통합 맞춤형 어울림센터 조성 ▲전남 영광군- 돌봄플러스 '육아통합지원센터' 조성 ▲경북 문경시-도란도란 문경 아이도담 센터 건립 ▲경남 합천군-합천 '다함께 우리아이 행복센터' 등이다.

앞으로 행안부는 선정된 6개 사업의 진행상황과 사업운영 성과를 주기적으로 점검해 사업의 실효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번 공모사업이 자치단체의 저출산 문제 해소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이 더 높은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는 자양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역 맞춤형 저출산 대응 우수시책을 적극 발굴해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7-10 15:31:02 수정 2019-07-10 15:31:02

#저출산 , #저출산 대응모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