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안산시, 고위험군 임산부에 최대 300만원 지원

입력 2019-07-12 13:47:01 수정 2019-07-12 13:47: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안산시가 오는 15일부터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 대상 질환을 현재 11종에서 19종으로 확대한다.

시는 그동안 ▲고위험군 임산부의 조기진통 ▲분만관련 출혈 ▲중증 임신중독증 ▲양막의 조기파열 ▲태반 조기박리 ▲전치 태반 ▲절박 유산 ▲양수 과다증 ▲양수 과소증 ▲ 분만전 출혈 ▲자궁경부 무력증 등 11종의 질환에 대해 지원했다.

하지만 앞으로 고혈압, 다태임신, 당뇨, 대사장애를 동반한 임신 과다구토, 신질환, 심부전, 자궁 내 성장제한, 자궁 및 자궁의 부속기관 질환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가계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80%(4인 가족 기준 월 830만4000원) 이하이면서 이 같은 19종의 고위험 임신 질환 진단을 받고 입원해 치료를 받은 엄마이다.

지원 금액은 입원 치료비 중 비급여 본인부담금(상급병실 차액, 환자 특식 등 제외)에 해당하는 금액의 90%까지 지급하며 1인당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된다.

지원 희망자는 분만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의사진단서 등 서류를 준비해 산모 관할 보건소에 신청하면 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7-12 13:47:01 수정 2019-07-12 13:47:01

#임산부 , #고위험 임산부 , #안산시 , #의료비지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