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하하·별, 지난 15일 셋째 득녀

입력 2019-07-16 11:42:20 수정 2019-07-16 11:42: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별 인스타그램



가수 하하와 별(본명 김고은) 부부가 지난 15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득녀했다.

관계자 증언에 따르면 남편이 하하가 출산 현장에 함께 있었으며 현재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별은 출산과 조리원 입소를 앞두고 만삭인 사진을 여러 장 올리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 바 있다. 지난 12일 별은 자신의 SNS에 "아이를 키우다보니 당연한 게 하나도 없고 모든 게 다 감사이고 은혜라는 생각이 든다"며 "분에 넘치게 받고 있는 이 사랑을 저도 주변에 더 나누고 베풀며 예쁘게 살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결혼한 하하와 별은 이듬해 첫 아들을 낳았고 2017년 둘째 아들을 얻었다. 이번에는 셋째이자 첫 딸을 출산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7-16 11:42:20 수정 2019-07-16 11:42:20

#하하 , #별 , #다둥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