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남녀건강출산지원' 저출산 시책 우수상…교부세 1억원

입력 2019-08-05 11:51:01 수정 2019-08-05 11:5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건강한 임신지원을 위해 여성 중심에서 ‘남녀 함께 준비’로 패러다임을 바꾼 ‘남녀 건강출산지원사업’이 저출산 극복 시책 우수상을 수상, 특별교부세 1억원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서울시 ‘행복한 임신 아이 좋아’ 남녀 건강출산 지원사업은 그간 사업 성과를 인정받아 7월 30일 행정안전부 주최 ‘2019년 지방자치단체 저출산 우수시책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행복한 임신 아이 좋아’ 남녀 건강출산지원사업은 전국 최초 ‘성인지적 임신준비 프로그램’이다. 기존 임신 후 문제중심의 지원 방식을 전환, 남녀가 함께 임신 전 건강검진으로 임신 고위험 요인을 사전 발견해 중재관리함으로써 건강한 출산을 준비하도록 도와주는 새로운 임신지원 공공서비스다.

프로그램은 임신을 준비하는 남녀를 대상으로 ▲임신 위험요인 사전 설문평가(생활환경, 약물복용, 가족력 등) ▲건강검진(혈액, 흉부방사선검사, 소변검사, 성병검사, 난소나이 검사, 정액검사 등) ▲엽산제(종합비타민) 제공 ▲결과 상담 및 발견된 고위험 요인 전문기관 연계를 지원해 준다.

시는 사업 조기 안착을 위해 표준 매뉴얼을 개발·적용하고, 최초로 ‘서울시 임신·출산 정보센터’(웹·모바일)를 구축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건강한 임신 인식 개선을 위해 친숙한 참여자 사례를 활용, 다양한 홍보채널을 통해 홍보를 강화했다.

시범사업에 약 3천명이 참여했다. 2018년 11~12월 참여 남녀 405명 설문조사 결과, 95.1%(385명)가 이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다른 가임남녀 권장’ 여부도 93.5%(378명)이 ‘권장’으로 답해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올 5월 서울시 임신․출산 정보센터를 개설하고 프로그램 신청 방식을 기존 보건소 방문→온라인 신청방식으로 개선해 더 많은 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남녀가 함께 준비하는 건강한 임신’에 대한 시민 확산을 위해 행복한 임신을 계획하는 한 부부의 모습을 웹드라마와 웹툰으로 제작·활용해 ‘행복한 임신 아이 좋아’ 캠페인을 노컷뉴스를 비롯한 인터넷 포털과 노컷뉴스 페이스북, CBS 라디오 캠페인을 통해 집중적으로 진행했다.

시는 남녀 출산지원을 올해 12개구에서 2020년까지 전 자치구로 확대하며, 난임지원을 강화해 ‘난임-임신-출산 공공서비스’ 모델을 선도적으로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우수성을 인정받은 남녀 건강출산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증가하는 남성 난임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임신 전부터 남녀가 함께 준비하고 건강한 출산, 양육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서울시가 공공서비스 모델을 구축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8-05 11:51:01 수정 2019-08-05 11:51:01

#남녀건강출산지원 , #저출산 , #우수상 , #서울시 임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