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합천군, 내년부터 '아이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 지원

입력 2019-08-27 16:33:35 수정 2019-08-27 16:33: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합천군이 2020년부터 군비를 추가 확보해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에 따른 본인부담금의 50%를 지원한다.

이는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양육 공백으로 인한 자녀 돌봄에 대한 군민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마련됐다.

아이돌봄서비스는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진행 중인 사업으로 부모의 양육 공백이 발생한 가정의 만 12세 이하 아동을 대상으로 아이 돌보미가 각 가정을 찾아가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시간당 9650원의 이용요금이 발생하며 양육 공백 및 소득 기준에 따라 이용요금의 15∼100%를 이용자가 부담한다.

군은 여가부의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을 활성화하고 자녀 양육가정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 5월 아이돌봄서비스 본인부담금 지원을 결정, 8월 보건복지부 협의를 완료했으며 2020년 1월부터 본인부담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본인부담금 지원 희망자는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아이돌봄서비스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며 정부 지원 대상자 선정 기준(양육 공백, 소득 수준)에 따라 지원 금액을 결정, 아동 1명당 연간 최대 347만4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아이를 키우면서 부모들이 느끼는 가장 큰 고충이 양육 공백에 따른 돌봄 시스템의 부재였으며 이번 제도의 실행이 맞벌이 부부를 포함한 자녀 양육 가정에 경제적, 상황적으로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제도의 취지를 밝히고 "아이들을 위한,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8-27 16:33:35 수정 2019-08-27 16:33:35

#아이돌봄서비스 , #합천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