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전시,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횡단보도 66곳 설치

입력 2019-08-28 14:34:14 수정 2019-08-28 14:34: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전시가 오는 2022년까지 어린이 및 보행자 안전을 위해 스마트횡단보도 66곳을 설치한다.

스마트횡단보도는 횡단보도 주변에 영상 감지 센서를 설치해 보행 신호가 아닐 때 보행자가 차도로 가까이 가면 "위험하니 물러서라"는 음성이 나오는 특수 횡단보도다.

이 외에도 시는 ▲교통신호등 설치 52곳 ▲횡단보도 신설 225곳 ▲경보등 설치 190곳 ▲대각선 횡단보도 확대 85곳 ▲노후 교통신호 제어기 교체 179곳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2660개 설치 등 총 6774개 교통안전시설을 확대한다.

올해 30억원을 비롯해 내년 43억원, 2021년 48억원, 2022년 52억원 등 173억원이 투입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8-28 14:34:14 수정 2019-08-28 14:34:14

#대전시 , #스마트횡단보도 , #횡단보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