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악플의 밤’ 함소원 솔직입담에 설리도 당황…녹화 마비

입력 2019-08-30 09:40:19 수정 2019-08-30 09:40: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함소원의 솔직한 발언에 설리도 당황했다. 8월 30일 방송하는 JTBC2 '악플의 밤'에 홍석천과 함소원이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홍석천-함소원은 연예계 대표 파격행보 선구자답게 고삐 풀린 입담을 폭발시켰다. 설리는 함소원 때문에 방송 도중 진행을 중단하고 마는 사태까지 빚었다.

함소원은 18세 연하 진화와의 결혼이 인생 대표작이라고 지적한 악플러에게 “인정”을 외치며 “전생에 나라를 구한 것 같다. 저를 만난 게 남편 인생 최대 꼬인 일이라 생각한다”고 거침없이 셀프디스하는 등 악플 콜렉터 뺨치는 인정 퍼레이드로 설리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함소원은 “설리 씨 이전에 내가 노브라 원조”라며 “2009년 한 드라마에 노브라로 출연한 적 있는데 ‘너 이러면 안 된다’는 선배의 충고로 노브라를 멈췄다”고 말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 때 결혼을 포기했던 적 있다며 냉동 난자 시술 경험까지 고백한 함소원의 거침없는 솔직 고백에 설리까지 압도당했다는 후문. 지금껏 한 번도 본 적 없는 설리의 모습의 신동엽은 “무슨 일이냐?”며 놀라워했고, 설리는 “너무 솔직하셔서 뭘 물어봐야 할 지 생각하고 있었다. 나도 그렇게는 못한다”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 10회는 오늘(30일) 저녁 8시 방송.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8-30 09:40:19 수정 2019-08-30 09:40:19

#함소원 , #악플의 밤 함소원 , #설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