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키즈맘 신간]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

입력 2019-09-05 16:27:20 수정 2019-09-05 16:27: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나라 초등학생의 10%, 중고등학생의 34.6%가 아침을 거르고 있다.”
“2017년 기준 과체중·비만 아동 비율은 20.3%”
“최근 초·중·고등학생들에게 편의점은 만남의 장소이자 분식집”


이것이 우리나라 아이들이 자라고 있는 환경이다. 눈뜨자마자 학교에 가느라 아침을 거르고, 하교 후 간식은 학교 근처 편의점에서 사 먹고, 저녁은 학원이 끝난 뒤에 늦은 시간에 먹으니 살이 찌는 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아이들의 영양 관리를 걱정한 여러 지자체와 관련 기관에서 아침 간편식을 아이들에게 제공하고 아이들을 대상으로 식생활 교육을 실시한다는 소식이 들리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집에서의 식사다.

사실 부모가 자녀를 여러 학원에 보내는 건 사랑하는 내 아이가 어른이 돼서 잘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하는 장기적인 투자다. 하지만 아이의 두뇌 발달과 평생 건강은 어릴 적 먹는 음식으로 정해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학습에 투자하는 것만큼 ‘아이의 두뇌와 몸에 꼭 필요한 음식을 먹이는 것’에 신경을 쓰는지는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일이다.

특히 4세부터 15세까지는 폭발적으로 두뇌가 발달하고, 신체가 자라고, 면역력이 커가는 성장기다. 그렇기에 영양의 균형을 맞추고 필요 열량을 채운 식사를 하게 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열량을 채우거나 식사량이 많더라도 영양을 균형 있게 섭취하지 않으면 아이는 제대로 성장하지 못한다. 영양이 골고루 들어 있는 음식을 먹어야 의욕과 집중력도 생기고 힘을 얻어 학교나 학원에서 지치지 않고 열심히 공부할 수 있다. 즉 아이가 영양의 균형을 맞춘 식사를 해야 부모의 투자가 빛을 발할 수 있다. 그런 만큼 약간의 식단 변화로 아이의 두뇌와 신체의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전략을 짜야 한다.


성장기 아이의 두뇌 및 신체 발달, 면역력 강화는
균형 있는 영양 식단이 좌우한다!


성장기 아이들이 먹는 음식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이야기하면 부모들은 말한다. “그건 알지만 바빠서 음식을 준비할 시간이 없어요”, “맛있게 먹는 게 우선이죠. 그래서 우린 가족들이 좋아하는 음식 위주로 식단을 구성해요”, “요리 솜씨가 없어서 매번 조리법이 같아서 고민이에요”, “식재료가 남는 게 싫어서 주로 시켜 먹어요”

물론 바쁜 부모에게는 식단을 고민하고 집에서 요리하는 것이 보통 일이 아니라는 걸 잘 안다. 하지만 아이의 인생을 놓고 봤을 때 성장기는 겨우 10여 년에 불과하다. 당장 편하고 싶은 마음에 지금은 대충 먹이고 아이의 건강을 걱정하며 살 것인가, 아니면 제대로 먹여서 아이가 일생을 똑똑하고 건강하게 사는 것을 볼 것인가?

아이에게 맛있고 영양이 균형 잡힌 음식을 주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힘든 부모들을 위해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가 출간됐다. 이 책은 예방의료 컨설턴트(호소카와 모모)와 영양관리사(우노 가오루)의 감수 아래 성장기 아이들의 두뇌 발달과 평생 건강을 책임질 식사에 대해 이야기한다.

두뇌의 신경회로는 태어나서 7세까지 대략 90%가 완성된다. 인체를 만드는 재료는 몸속에 존재하지 않는다. 다시 말해, 두뇌·근육·혈액·내장·피부·뼈 등의 재료는 모두 음식에 포함된 영양소의 작용으로 이루어진다.

예를 들어, 뇌신경의 발달에 꼭 필요한 철분처럼 부모가 주지 않으면 키와 같은 발육·발달에 문제가 생기는 영양소도 있다. 그러므로 성장기 아이들에게는 DHA가 풍부한 생선을 많이 먹여야 한다. 효율적으로 근육을 단련하기 위해서는 아미노산가(價)가 높은 달걀, 요구르트, 고기류 등을 먹여야 한다. 또한 쉽게 지치거나 집중력이 부족하면 빈혈이 의심되므로 흡수율이 높은 헴철(고기·생선의 붉은 살코기에 많음)을 섭취하게 해야 한다.

이 모두가 자식을 키우는 부모라면 알아야 할 좋은 정보다. 말하자면, 영양의 균형이 잡힌 음식을 먹이는 것은 우수한 아이로 키우기 위한 최대의 투자인 셈이다.


바쁘고 음식 만들기에 서툰 부모들을 위한
성장기 아이의 식사와 식습관 규칙 25가지


이 책을 감수한 두 사람은 모두 아이를 키우는 부모이기에 바쁜 부모들이 식사 준비에 많은 시간을 낼 수 없다는 걸 이해한다. 그래서 《아이 두뇌, 먹는 음식이 90%다》에는 부모들이 꼭 알아야 할 정보만 모아 자세하고 친절하게 설명한다. 영양 정보를 시작으로 두뇌 발달을 돕고 평생 건강을 책임질 식습관 정보를 25가지 규칙으로 정리하고, 평소에 먹던 음식에 영양을 강화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예시 레시피까지 실었다.

레시피는 복잡하거나 어렵지 않다. 날마다 먹는 밥은 두뇌 활동을 원활하게 하는 밥으로, 별생각 없이 먹이던 햄버그스테이크는 두뇌 성장에 좋은 햄버그스테이크로, 상차림이 늘 같았던 아침 식사는 집중력을 높이는 식사로, 자주 먹던 연어 구이는 뼈를 강화하는 연어 구이로 만드는 식이다. 게다가 바쁜 아침에도 간단히 식사를 준비할 수 있는 방법, 비축해두면 좋을 식재료와 비축 방법, 식재료별 보관법까지 자세히 알려주어 식사 준비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게다가 성별·나이별로 섭취해야 할 1일 섭취 기준량을 제시하고, 하루 세끼와 간식 식단을 한눈에 볼 수 있게 제시하고 있다. 우리 아이의 건강과 성장 정도를 체크할 수 있는 ‘우리 아이 건강 점검표’와 ‘우리 아이 성장곡선 점검표’도 실려 있으며, 아이의 잘못된 식습관에 대한 부모들의 고민을 해결해주는 장도 따로 마련되어 있다.

이 책은 한마디로, 바쁜 부모들을 위한 식습관 안내서라 할 수 있다. 물론 성장기 아이들의 두뇌 및 신체 발달에 중점을 두고 있지만, 어른들도 함께 식사할 경우 어떤 맛을 첨가하면 좋은지에 대해서도 잊지 않고 조언하고 있어 부모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


저자: 주부의 벗사 | 옮김: 배영진 | 감수: 호소카와 모모,우노 가오루 | 출판: 전나무숲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9-05 16:27:20 수정 2019-09-05 16:27:20

#키즈맘신간 , #아이두뇌 먹는음식이90%다 , #육아서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