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토요일 서울광장서 141개 체험 가득한 '청소년 축제' 열려

입력 2019-10-24 10:00:05 수정 2019-10-24 15:03: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9 청소년 희망 페스티벌’이 26일 오전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청소년 희망 페스티벌은 2014년 어린이·청소년 인권친화 생활 환경을 조성하고 인권 감수성을 함양하기 위해 시작된 ‘어린이·청소년 인권페스티벌’에서 출발했다.

이번 축제는 놀토 서울 EXPO, 어린이‧청소년 인권페스티벌,서울시 청소년 어울림 마당 등 크게 3가지 행사가 동시에 펼쳐진다. 서울시 최대 규모의 청소년 축제로 문화공연 무대에 20여개 청소년동아리들이 참여하며, 103개의 청소년시설·단체 등이 준비한 141개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특히 올해 행사는'놀토 EXPO T/F팀'과'어린이·청소년 인권페스티벌 추진단'을 구성하여 청소년의 시각에서 청소년이 진정으로 원하는 방식으로 행사를 기획했다. 앞서 밝힌 대로 주제 선정부터 개막식 및 문화공연 역시 청소년들의 진행으로 이루어진다.

26일 오전 11시 개막식에는 서울시립 중랑청소년센터 청소년뮤지컬단이 준비한 ‘대한소녀 유관순’라는 공연을 통해 나라사랑의 의미를 직접 경험할 수 있게 한다. 이 외에도 서울시 2018년도 서울시 청소년동아리경연대회에서 수상한 ‘칙스크루’의 특별공연이 펼쳐진다.

놀토서울 EXPO는 서울시내 시․구립 청소년시설 85개소에서 참여하여 총 48개 전시장이 운영된다. ‘예쁘다, 청소년’ 이란 주제에 걸맞게 ‘옛것이 예쁘다’, ‘함께여서 예쁘다’, ‘미래가 예쁘다’ 라는 3개 소주제의 100여개 다채로운 체험행사가 마련된다.

아울러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청소년 인권에 대한 지난 100년의 성찰과 미래를 설계하는 어린이‧ 청소년 인권페스티벌이 함께 진행된다.

또 청소년들이 스스로 재능을 키우고 끼를 발산하는 서울시 청소년 어울림 마당이 펼쳐진다. 그동안 참여해온 청소년 동아리 활동의 결실을 만나볼 수 있다. 20여개 청소년 동아리가 준비한 댄스, 가요, 밴드 등의 공연이 주말 서울광장을 뜨겁게 달아오르게 할 것으로 보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립청소년활동진흥센터에 전화문의 가능하며, ‘2019 서울 청소년 희망 페스티벌’은 기간 중에 유스내비 사이트를 통해서 안내 및 실시간 현장소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엄연숙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과거 나라를 위하고, 현재의 자기 주도적 삶에 충실하며, 미래의 모습을 기대하게 하는 모든 청소년을 위한 행사”라며 “이번 주말 축제를 통해 청소년들이 미래의 희망을 그리고 행복한 세상을 꿈꾸며 마음껏 즐기길 바란다” 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0-24 10:00:05 수정 2019-10-24 15:03:53

#서울광장 , #서울시 청소년동아리경연대회 , #청소년 인권페스티벌 , #청소년 축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