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음란물 구매자 다수 입건…대상자 점점 늘어나

입력 2019-10-25 17:18:01 수정 2019-10-25 17:18: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찰이 카카오톡과 라인 등 오픈 채팅방에서 아동음란물을 사들인 구매자 수백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4월 오픈채팅방에서 아동음란물을 판매한 사람이 있다는 제보를 받아 판매자 A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20대 초반인 A씨는 아동음란물을 온라인 등으로 수집해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로부터 아동음란물을 사들인 이용자들도 다수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들의 숫자는 현재까지 수백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수백명에 달하는 구매자들을 한꺼번에 송치할 수 없어 나누어 계속해서 송치 중"이라며 "수사 진행 과정에서 구매자 숫자가 계속 늘고 있다"고 전했다.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된다.

최근 국내에서 아동음란물 판매자와 구매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으나 이들에 대한 우리나라 사법당국의 처벌이 너무 약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동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하며 22만여건의 아동음란물을 유통한 운영자에게 법원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2심에서는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0-25 17:18:01 수정 2019-10-25 17:18:01

#아동음란물 , #음란물매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