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경상남도,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대폭 확충

입력 2019-11-22 09:52:38 수정 2019-11-22 09:52: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상남도가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63곳을 확충했다.

앞으로 경남도는 오는 2021년까지 국공립 이용률을 40%로 늘려갈 계획이다.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40% 달성은 정부 국정과제이자 김경수 도지사가 2022년까지 이행하기로 밝힌 공약이다. 그러나 여러 제반 사항을 검토한 결과 오는 2021년까지 조기 달성하는 것으로 지난 7월 계획을 변경했다.

2019년 11월 현재 경남도의 어린이집은 2777개 소, 이용아 수는 9만3417명이며, 국공립어린이집은 204개 소 이용아수는 1만1562명으로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은 12.38%이다.

이는 지난해 기준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9.29%에 비해 약 3%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올해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선정된 63개 소가 완료되면 약 17.3%대로 상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공동주택 관리동 어린이집을 리모델링해 국공립으로 전환(41개 소)한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민간어린이집을 장기임차해 국공립으로 전환(14개 소)하는 방식이 그다음으로 많았고, 신축과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집 리모델링 전환이 각 4개 소로 집계됐다.

민간어린이집 장기임차 전환은 2018년 처음 국공립 확충방식으로 추진됐으며, 지자체가 민간어린이집을 최대 10년간 임차해 국공립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국공립 신축보다 비용 절감 효과가 크고 기존 민간어린이집과 상생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올해 전국적으로 73개 소의 민간어린이집이 최종 국공립전환심의를 통과했고 경남도는 이 중 14개 소로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학부모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어린이집에 대한 지원과 더불어 지도점검을 통해 양질의 보육서비스가 유지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1-22 09:52:38 수정 2019-11-22 09:52:38

#국공립어린이집 , #경상남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