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성인 10명 중 9명 “아빠 육아 ‘라떼파파’ 찬성”

입력 2019-11-25 10:40:02 수정 2019-11-25 10:4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은 ‘라떼파파’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떼파파’란 최근 남녀 공동육아 문화가 형성된 스웨덴에서 유래된 말로 ‘커피를 손에 들고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육아에 적극적인 아빠’를 지칭하는 말이다.

24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2290명을 대상으로 ‘라떼파파 선호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87.8%가 남성들이 육아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라떼파파 현상’에 대해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여성(91.1%)들이 △남성(81.2%)들에 비해 찬성하는 경우가 더 높았다. 결혼유무별로는 △기혼 맞벌이 그룹이 92.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기혼 외벌이(86.9%) △미혼(85.6%) 순이었다.

이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육아로는 △부부가 똑같이 반반 담당한다(66.6%)는 의견이 압도적인 비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아내가 더 많이 담당(27.5%) △남편이 더 많이 담당(5.5%)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와 알바몬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 이상이 부부 공동육아를 가장 이상적인 육아로 꼽았던 것과는 달리 현실 육아에서는 대부분 아내가 더 많이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 담당에 있어 △아내가 더 많이 담당하고 있다는 응답이 79.7%로 절반 이상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부부가 똑같이 반반 담당 한다(17.1%) △남편이 더 많이 담당한다(3.2%)는 극소수에 달했다.

특히 기혼 외벌이 그룹의 경우는 △아내가 육아를 더 담당하고 있다(87.3%)고 밝혀 가장 높았다. 이어 △기혼 맞벌이의 경우 (81.3%) 남편보다는 아내가 육아를 더 담당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라떼파파’같은 육아 담당 아빠들이 늘어나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요구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육아는 부부 공동의 몫이라는 사회적 분위기 형성이 가장 시급하다는 응답이 35.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남성 직원들이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기업문화가 정착돼야 한다(30.9%)

△이 외에 육아에 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려는 남성들의 인식 개선(17.3%) △출산·육아에 대한 정부 지원 강화(6.9%) △유연근무제 및 탄력근무제 정착(4.3%) △직장 내 보육 시설 확장(3.9%) 등의 의견도 있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1-25 10:40:02 수정 2019-11-25 10:40:02

#라떼파파 , #아빠 , #육아 , #부부 공동육아 , #육아 담당 , #아빠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