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원시, 아동인권 보호할 ‘옴부즈퍼슨’ 상시 운영

입력 2019-12-05 13:00:02 수정 2019-12-05 13: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원시가 아동의 인권을 옹호하고 목소리를 대변할 ‘옴부즈퍼슨’을 상시 운영한다.

시는 아동의 권리가 존중되는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수원시 인권센터와 협력해 옴부즈퍼슨을 지정·운영하기로 했다.

앞서 시는 지난 2017년 9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로부터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으며 학계, 법조계, 청소년 상담 및 아동보호기관 전문가 등 12명의 위원을 옴부즈퍼슨으로 위촉했다. 그러나 비상근 위촉직 방식의 운영으론 아동 고충 처리에 한계가 있었다.

시는 실질적인 기능 수행을 위해 옴부즈퍼슨을 상시 운영으로 변경했다. 수원시 인권센터의 협조를 통해 인권전문가 2명을 옴부즈퍼슨으로 지정·운영한다. 지정된 옴부즈퍼슨은 아동의 권리를 대변할 뿐만 아니라 유엔 아동권리협약 이행 모니터링 및 아동권리 보호와 증진을 강화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아울러 시는 아동인권보호 및 인권증진을 위한 교육과 홍보 활동 시 옴부즈퍼슨 제도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아동이 원할 때 언제든 쉽고 편리하게 상담을 통해 인권을 보호받을 수 있게 되면 건전한 인권문화 확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동 인권보호를 위한 공익활동 및 소송구조 활동을 포함한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아동인권상담 상시 창구로 아동친화도시로서의 면모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05 13:00:02 수정 2019-12-05 13:00:02

#아동인권 , #수원 , #아동 인권보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