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독감 유행에도…초등 고학년 10명 중 4명은 백신 미접종

입력 2019-12-09 13:59:27 수정 2019-12-09 17:34: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2월 들어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백신 무료접종 대상 12세 이하 어린이의 26.5%는 아직 접종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초등학교 4∼6학년 어린이는 10명 중 4명이 미접종 상태이다.

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통계가 시작된 지난 9월 이후 지난달까지 12세 이하 어린이 대상자의 접종률은 73.5%였다.

연령별 접종률은 생후 6∼35개월 86.1%, 36∼59개월 80.1%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60∼83개월은 76.3%, 7∼9세(초등학교 1∼3학년) 71.8%, 10∼12세(초등학교 4∼6학년) 61.0% 등으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접종률이 떨어졌다.

어린이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학원 등에서 집단생활을 하기 때문에 백신 접종으로 집단의 면역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초등학교 고학년을 중심으로 어린이 상당수가 적절한 접종 시기를 놓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플루엔자가 본격적으로 유행하는 시기는 12월이지만 백신은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에,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백신을 11월까지 접종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국내에서 인플루엔자는 이듬해 4월까지 기승을 부리기 때문에 미접종 어린이는 지금이라도 맞는 게 좋다.

12세 이하 예방접종은 보건소에서 보유 백신이 소진될 때까지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09 13:59:27 수정 2019-12-09 17:34:38

#독감 , #초등 , #백신 무료접종 , #인플루엔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