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천광역시, '아이사랑꿈터' 서구 1호점 탄생

입력 2019-12-17 13:33:35 수정 2019-12-17 13:33: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천광역시 아이사랑꿈터가 공동 돌봄 실현을 위해 지난 2일 남동구 1호점에 이어 서구에서도 개소식을 갖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서구에서 첫 문을 여는 인천형 공동육아·공동돌봄 육아지원시설인 '아이사랑꿈터'는 영유아를 위한 장난감 놀이방, 프로그램실, 맘스룸 등을 갖추고 있으며 육아부모와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곳은 미취원 영아 또는 어린이집을 다녀온 아이 등이 부모와 함께 모여 놀이·체험학습 등을 이용하고, 자격 조건을 갖춘 운영인력(전문인력 1명, 보조인력 1명)의 육아 코칭 및 상담도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이용대상은 부모(보호자)를 동반한 영유아이며, 이용 시간은 화∼토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로 운영한다.

시는 영유아와 함께 부모들이 집 가까이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민센터 등 공공기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유휴공간, 폐원 어린이집 등을 활용해 아이사랑꿈터 시설을 내년도 30개소, 2021년 50개소, 2022년 70개소, 2023년까지 100개소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이현애 여성가족국장은 "지역사회 생활밀착형 공동육아·공동돌봄 공간 확대를 위해 내년에 27개소를 추가로 확충할 계획"이라며 "부모-자녀 체험프로그램 운영 및 양육 효능감 강화 교육 등을 지원함으로써 아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12-17 13:33:35 수정 2019-12-17 13:33:35

#인천광역시 , #아이사랑꿈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