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가은, 사기죄로 전 남편 고소…"132억 편취"

입력 2019-12-18 09:31:39 수정 2019-12-18 09:31: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정가은 인스타그램



방송인 정가은이 전남편을 사기죄로 고소했다.

17일 한 매체는 정가은이 전 남편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죄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정가은은 소장에서 A씨가 결혼 전인 2015년 12월 정가은 명의의 통장을 만들었고, 이혼한 후인 2018년 5월까지 해당 통장을 이용해 많은 피해자들로부터 총 660회, 약 132억원의 금액을 편취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가은은 A씨가 본인에게서 약 1억 원 이상의 재산상 이득을 편취했고 자동차 인수를 목적으로 본인 명의의 인감도장까지 가져갔다고 밝혔다.

게다가 결혼생활 동안, 그리고 이혼 후 단 한 번도 생활비나 양육비를 주지 않았고 오히려 이혼 후에도 지속적으로 금전적인 요구를 했다고 전했다.

정가은은 지난 2016년 1월 동갑내기 사업가와 결혼해 같은 해 딸을 낳았지만 결혼 2년 만에 합의 이혼한 후 홀로 딸을 키우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18 09:31:39 수정 2019-12-18 09:31:39

#정가은 , #방송인 정가은 , #전 남편 사기죄로 고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