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처, "시중 판매 생리대 발암 위험 없어"

입력 2019-12-26 11:55:01 수정 2019-12-26 11:5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 생리용품에 함유된 '다이옥신'과 '퓨란'이 암을 유발할 수준의 위해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생리용품 126개 제품을 대상으로 다이옥신류 및 퓨란류에 대한 위해평가를 실시한 결과,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음을 확인했다.

다이옥신류 및 퓨란류 총 17종 중 15종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이 중 독성이 가장 약한 나머지 2종은 검출되었으나 인체에 유해한 수준은 아니었다.

식약처는 여성이 생리대·탐폰을 하루 7.5개씩 한 달에 7일간 평생 사용하고 팬티라이너를 하루 3개씩 매일 평생 사용한다고 가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외부 전문가와 인체에 미칠 독성을 평가한 결과 '안전하다'는 결론을 냈다고 설명했다.

탐폰, 팬티라이너 등 생리용품 역시 품질검사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검사에서도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색소, 산·알칼리, 폼알데하이드 등의 상태나 함유량이 허용 범위 안에 있는지 살펴보는 품질검사를 359개 제품에서 실시한 결과, 모든 제품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

또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60종을 330개 제품에서 검출한 결과, 인체에 위해한 수준이 아니었다. 휘발성유기화합물은 벤젠과 같이 대기 중에 쉽게 증발하는 액체 또는 기체상 유기화합물의 총칭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주요 생리대 제조사들은 식약처의 '휘발성유기화합물 저감화 요령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제조공정을 개선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국민이 품질이 확보된 의약외품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품질점검을 할 것이며, 특히 내년은 생리대에 제조·품질관리기준(GMP)을 도입하는 첫 해로 안정적으로 제도가 정착할 수 있도록 업계와 함께 노력하여 의약외품 품질 수준을 한층 더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26 11:55:01 수정 2019-12-26 11:55:01

#생리대 , #생리대 발암 , #다이옥신 , #퓨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