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6~7세 아동에게 '신체훼손' 영상 보여준 원어민 강사 입건

입력 2020-01-13 11:41:01 수정 2020-01-13 11:4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종시에서 영어 원어민 강사가 어학원에 다니는 아동을 상대로 엽기적인 장면의 동영상을 보여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세종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세종시 한 어학원 강의실에서 캐나다 출신 A씨가 수업 도중 사람 신체 일부를 훼손하는 내용의 유튜브 동영상을 아이들에게 보여줬다. 당시 강의실에는 6∼7세 미취학 아동 7명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은 아이들의 학부모가 고소장을 낸 직후 수사에 나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영상을 보여준 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이들의 질문에 답을 하다가 영상을 보여줬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1-13 11:41:01 수정 2020-01-13 11:41:01

#신체훼손 , #원어민 , #아동 , #원어민 강사 , #유튜브 동영상 , #영어 원어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