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겨울철 어르신 낙상사고 주의…머리·목 부상 많아

입력 2020-02-03 14:28:01 수정 2020-02-03 15:04: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겨울철 낙상으로 응급실에 내원하는 65세 이상 어르신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질병관리본부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낙상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 사례를 조사하고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을 제시했다. 낙상 사고는 미끄러지거나 어딘가에 걸려 넘어져 발생하며, 이는 심각한 신체의 손상을 동반하고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까지 한다.

최근 4년동안 낙상으로 인해 응급실에 내원한 전체 환자수는 27만 6158명으로, 이 중 남자가 14만 6661명(53.1%), 여자가 12만 9497(46.9%)이었다.

낙상 손상환자는 2015년 대비 2018년에 약 13.8% 증가했고, 연령별로는 65세 이상 어르신(7만2647명, 26.3%), 6세 이하 어린이(5만7206명,20.7%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2015년 대비 2018년에 응급실 내원 환자는 1만 5457명에서 1만 8121명으로 17.2% 증가했으며, 이 중 65세 어르신의 경우 3,647명에서 5,546명으로 약 52.1%로 급증했다.

2018년도에 겨울철 낙상사고로 응급실에 내원한 65세 어르신 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5,546명으로 여자(3,484명,62.8%)가 남자(2,062,37.2%)에 비해 약 1.7배 높게 나타났다.



시기는 주중보다는 주말, 주로 낮 시간대에 많이 발생했으며 장소별로는 집(53.6%),길 간선도로(28.4%), 상업시설(6.1%)순으로 나타났다.

주로 머리와 목(40.8%)을 다치고 골절(48.7%)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대부분 응급실 내원후 귀가(61.4%)했지만, 65세 이상의 어르신들은 65세 미만 환자보다 입원하는 경우가
약 3.5배 높았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어르신들은 사소하게 미끄러져 넘어져도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고, 치료를 해도 후유증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평소에 넘어지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규칙적인 운동으로 근육의 힘을 기르고 균형감각을 키울 것, 매년 시력 검사를 하고 잘 보이지 않을 때는 시력 조절에 적합한 안경 등을 착용할 것, 화장실이나 주방의 물기를 제거하고 환한 조명을 설치하는 등 집안 환경을 안전하게 만들 것, 어지러움이나 두통 유발 약을 복용하는지 확인하고 이러한 약을 복용시 걸을 때 더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2-03 14:28:01 수정 2020-02-03 15:04:09

#겨울철 , #낙상사 , #겨울철 낙상사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