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4관왕 쾌거

입력 2020-02-10 13:54:17 수정 2020-02-10 13:54: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수상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리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진행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작품상까지 수상하면서 4관왕의 기록을 달성했다.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영어권 영화가 수상한 것은 아카데미 시상식의 92년 역사상 처음이다. 작품상은 아카데미 시상식의 최고 영예를 가리는 상이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들 중 가장 많은 수가 참여해 수상작을 가린다.

한국 영화는 그동안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영화상 부문에 종종 출품돼왔지만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이번 '기생충'은 최초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과 함께 감독상 후보에 오른 작품은 '1917', '결혼 이야기', '아이리시맨',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포드 V 페라리', '작은 아씨들', '조조 래빗', '조커' 등 모두 미국 작품이다.

가장 많은 부문에 후보로 오른 작품은 '조커'로, 총 11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그러나 최다 수상작의 영예는 4관왕인 '기생충'이 가져갔다.

한편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은 그동안 백인 중심, 보수적이라는 평가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미국 아카데미가 다변화, 다양성의 추구라는 국제적 트렌드에 비로소 관심을 주기 시작했다는 신호로 풀이되기도 한다. 뉴욕 타임즈는 이번 수상에 대해 "'기생충'의 수상은 외국어 영화가 이룬 역사적 성과로, 국제 영화에 대한 아카데미의 관심이 커지고 있음을 드러낸다"고 평했다.

방승언 키즈맘 기자 earny@kizmom.com
입력 2020-02-10 13:54:17 수정 2020-02-10 13:54:17

#아카데미 , #봉준호 , #기생충 , #작품상 , #수상 , #아카데미 작품상 , #작품상 수상 , #아카데미 시상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