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남도,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막는다…179억 투입

입력 2020-02-27 18:00:01 수정 2020-02-27 18: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라남도는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화를 목표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근절을 위해 나섰다.

전남지역 어린이 보호구역은 1033개소로, 지난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는 19건이었다.

도는 어린이의 안전을 위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물 확충에 179억원을 투입하고, 불법주정차 등 안전무시 관행에도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사업별로는 차량속도제한, 과속방지턱, 교통안전표지판, 미끄럼방지시설 설치 등 어린이보호구역 41개소를 종합 정비한다.

또 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의무화에 따라 주 통학로 교차로, 간선도로에 과속단속카메라 167대를 설치한다. 신호기 미설치 횡단보도에는 신호기 107대를 신규 설치해 과속과 무단횡단으로 인한 사고를 방지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는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의 합동으로 보호구역 내 단속을 강화하고 주민신고제를 활성화해 민관 협력을 통해 불법주정차 관행도 없애겠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제로화를 위해 어린이 보행안전을 위협할 요인을 철저히 개선하겠다"면서 도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2-27 18:00:01 수정 2020-02-27 18:00:01

#어린이보호구역 , #교통사고 , #전남 ,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