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찰, 어린이 마스크 22만장 쌓아둔 업체 적발

입력 2020-03-02 11:10:02 수정 2020-03-02 11:1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의 계속되는 확산으로 '마스크 대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어린이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재기한 업체를 적발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일 식약처 관계자와 방문한 성동구의 한 업체에서 어린이용 방역 마스크 (K94) 22만 여장을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은 식약처와 함께 업체의 마스크 보관행위가 매점매석이나 긴급수급조정조치에 위반하는지 검토 중이다.

아울러 해당업체에 대해 마스크를 신속히 시중에 유통할 것을 권고했고, 업체도 이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 19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자 지난달 12일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의 생산량과 판매량을 신고해야 하는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시행했다. 업체는 마스크를 1만개 이상 판매할 경우 가격과 수량, 판매처를 다음날 낮 12시까지 식약처에 신고해야 한다.

정부는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위반할 경우 강도 높은 범정부 합동단속을 통해 법 집행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3-02 11:10:02 수정 2020-03-02 11:10:02

#어린이 , #마스크 , #경찰 , #만장 , #업체 , #적발 , #어린이 마스크 , #마스크 보관행위 , #업체 적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