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코로나19로 인한 입원·격리치료자 가구에 생활비 지원

입력 2020-03-04 17:26:30 수정 2020-03-04 17:26: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입원하거나 격리된 치료자의 생활비를 지원한다.

이러한 내용은 4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2020년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편성 및 의결하며 결정됐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입원 및 격리치료자는 생활 안정을 위한 생활비를 지원받는다. 1인 가구의 경우 월 최대 45만5000원, 5인 이상인 가구는 월 최대 145만8000원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유급휴가를 제공하는 사업주에게는 1일 13만원 한도 내에서 유급 휴가비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격리치료자 생활지원비와 유급 휴가비로 800억원의 추경을 편성했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은 "코로나19 격리치료자의 생활지원비나 유급 휴가비를 위한 목적 예비비 1600억원의 부족분 800억원을 추경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늘어나 추경으로도 부족할 경우 목적예비비(1조3500억원)에서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3-04 17:26:30 수정 2020-03-04 17:26:30

#코로나19 , #추경예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