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노동부, 직업트라우마 전문 상담센터 전국 8곳 설치

입력 2020-03-16 17:00:01 수정 2020-03-16 17: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고용노동부는 직장 내 정신적 외상 (직업적 트라우마)을 겪는 노동자를 위해 무료 전문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직업적 트라우마 전문상담센터(이하 센터)를 광주, 대구, 인천, 경남, 대전, 부천, 경기서부, 경기동부 전국 8곳에 설치하고 오는 16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센터는 중대산업재해나 동료의 자살, 직장내 괴롭힘, 성희롱이나 성폭력 등 산업재해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는 노동자들의 일터 조기 복귀 및 정신질환에 예방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프로그램은 노동자 심리검사 실시 후 위험도에 따라 1차 심리상담을 진행하고, 그 후 전화 모니터링 등 사후 관리를 받는 형식으로 운영된다. 상담은 임상심리사 등 심리 및 정신보건 관련 자격을 갖춘 전문인력이 심리검사와 심리상담, 교육, 사후 관리 등을 진행한다.

자료= 고용노동부



상담 완료 후 15일 이내 결과가 제공되며, 필요 시 전문 치료기관과 연계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또한 직업적 트라우마 관련 사건이나 사고가 발생한 사업장에는 긴급 심리 안정화를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집단 트라우마 교육도 제공한다.

상담은 개인이 직접 신청하거나, 관련 사건이 발생한 사업장에서 해당 지역 안전보건공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모든 상담은 비밀이 보장되며 무료다.

센터는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로 직장인이 퇴근 후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센터별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아울러 심리상담을 원하는 사업장의 거리가 멀 경우, 심리상담사가 사업장으로 직접 찾아가는 이동심리상담센터도 운영한다. 심리상담 전용 핫라인도 마련해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서도 상담 받을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3-16 17:00:01 수정 2020-03-16 17:00:01

#직업트라우마 , #상담센터 , #노동부 , #심리상담 ,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