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복지부, 아동수당 263만명에 40만원 상품권 지급

입력 2020-03-18 13:12:01 수정 2020-03-18 13:12: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경예산 3조6675억원을 추가 확보해 저소득층·미취학아동에 4개월간 상품권을 지급하는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17일 국회는 11조7천억원 규모의 추경을 통과시켰다. 이중 보건복지부 소관 추경은 3조6천675억원으로, 13개 사업을 추진하는 데 쓰인다.

복지부는 먼저 취약계층의 안정을 위해 생계·의료·주거·교육 급여 수급자 137만7000가구와 차상위계층 31만 가구에 4개월간 지역사랑상품권 등 1조242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만 7세미만 아동수당 대상자 263만명에게는 기존 아동수당에 추가로 1인당 월 10만원씩 4개월 간 상품권을 지급한다. 이를 위해 1조539억원이 소요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린이집과 유치원 이용 아동이 가정에서 양육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가정양육수당 예산으로는 271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실직이나 휴폐업 등의 위기상황에 처한 저소득 위기가구 11만9000가구에는 긴급 생계비를 위해 2천억원 지원한다.

이 외에 2천656억원을 투입해 건강보험료 하위 20%를 대상으로 3개월간 건강보험표 50% 감면 혜택을 주고, 특별재난지역은 건강보험표 하위50%까지 50%를 감면해준다.

또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가 보수 30%를 지역사랑상품권 등으로 수령할 경우 20%의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도 나섰다. 복지부는 300억원을 투입해 음압병실 201개를 확충하고, 음압구급차 확충에도 301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국립대병원 감염병 환자 진단과 치료를 위한 의료장비와 음압병실 지원에 375억원을,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2개소 신규 지정에 45억원을 지원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추경예산과 예비비를 신속히 집행하겠다"면서 "감염병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민생 경제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3-18 13:12:01 수정 2020-03-18 13:1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