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발적 휴원하면 100만원" 정부·지자체, 경영난에 문 여는 학원 대책 강구

입력 2020-04-06 16:09:02 수정 2020-04-06 16:09: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4일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오는 19일까지 2주 동안 추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경영난에 직면한 전국의 학원 및 교습소가 정부 방침을 이행할지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2시 기준 학원 및 교습소 휴원률은 18.7%였다. 100곳 중 적어도 80곳은 문을 열었다는 의미다.

지역별로는 동작과 관악 지역이 42.4%로 가장 많이 문을 닫았으며, 반대로 학원가가 밀집한 강남과 서초는 12.7%로 가장 낮았다.

이에 정부와 지자체에서 학원 및 교습소를 통한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해 필요한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강남구는 관내 학원이나 교습소 중 오는 24일까지 2주 이상 연속으로 자발적 휴원을 지속하면 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경영난에 직접적으로 수혈할 수 있도록 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교육부는 한시적으로 교습비 단가를 인하하라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강원도교육청은 휴원 권고에 동참한 학원 및 교습소의 경영안정지원을 위해 휴원증명서를 발급하고 있다. 이 휴원증명서는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농협 특례 상품 등을 신청할 때 증빙 자격을 갖추고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4-06 16:09:02 수정 2020-04-06 16:09:02

#자발적 휴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