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 서해안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입력 2020-04-14 17:00:01 수정 2020-04-14 17: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제공= 경기도



경기 서해안 지역 바닷물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돼 주의가 요구된다.

14일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서해안 지역 바닷물 1건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을 분리했으며, 다른 의심 검체 2건에대해서는 실험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시사업'을 통해 바닷물 68건, 갯벌 58건, 어패류 5건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이번 검출은 예년보다 3주 이상 빠른 것으로, 지난해는 4월 29일 서해안 지역 바닷물에서 처음으로 검출됐었다. 주로 온도가 상승하는 5~10월에 많이 발생한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2015년부터 작년까지 전국적으로 연 평균 50여명의 환자가 발생한 3급 법정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30~50%에 달한다. 특히 당뇨병, 간질환자, 면역결핍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더 높아질 수 있으며, 주로 오염된 해산물을 날 것으로 섭취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와 접촉할 때 감염된다.

윤미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은 진행 속도가 빨라 치사율이 매우 높다”면서 “특히 고위험군 환자들은 비브리오패혈증이 발생하는 시기에는 반드시 해산물을 익히거나 수돗물로 충분히 세척해 섭취하는 등 스스로 건강을 지키려는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14 17:00:01 수정 2020-04-14 17:00:01

#비브리오패혈증균 , #경기 , #서해 ,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 #경기 서해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