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부산시, 신혼부부 전세자금 최대1억원 지원

입력 2020-04-15 09:50:49 수정 2020-04-15 09:50: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부산시가 신혼부부의 주거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 13일 한국주택금융공사, 부산은행과 신혼부부 주택융자 및 대출이자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산은행은 신혼부부를 위한 임차보증금 대출을 시행하며,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임차보증금에 대한 대출 보증 100%를 지원한다. 보증료율은 최저보증료율인 0.05%를 적용한다.

시는 연간 1000가구에 임차보증금의 대출이자를 최장 10년 동안, 최대 3%를 지원한다. 전세자금은 최대 1억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전액 출산장려기금으로 마련되는 소요예산은 30억원이다.

부산시에 거주하는 혼인신고일 기준 5년 이내 무주택 신혼부부, 도시 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 100% 이하인 가구는 지원 가능하다.

대출 신청은 5월 중 부산은행 전 지점과 모바일앱을 통해 이뤄진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높은 주거비 부담으로 결혼을 망설이는 청년들과 결혼 초기, 안정적인 주거환경 조성이 어려워 출산을 망설이는 신혼부부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15 09:50:49 수정 2020-04-15 09:50:49

#신혼부부 , #전세자금 , #부산 , #신혼부부 전세자금 , #신혼부부 주택융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