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내달 5일까지 연장

입력 2020-04-20 09:19:48 수정 2020-04-20 09:19: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내달 5일까지 기존 ‘고강도’에서 한 단계 수위를 낮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한다.

이에 따라 종교 및 유흥, 실내체육시설과 학원 등 감염 위험이 큰 집단시설에 대한 '운영중단' 권고를 '운영제한' 권고로 변경했다.

앞으로 이곳을 방문할 때는 출입 전후 발열체크, 사람들 간 간격유지, 공용물품 사용 금지, 환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정부의 이러한 조치는 절반이 넘는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즉시 완화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17~18일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국민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여기에서 63.3%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즉시 완화하는데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그 이유로는 백신 및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재확산 우려가 있다는 점이 66.2%로 가장 많았으며, 국내 신규 확진자가 여전히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도 14.4%를 차지했다.

정부는 수위를 낮췄다고 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지난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방역 측면에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하는 것이 안전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4-20 09:19:48 수정 2020-04-20 09:19:48

#사회적거리두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