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다중시설 이용수칙 마련한다

입력 2020-04-20 14:54:40 수정 2020-04-20 14:54: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로 운영을 제한했던 다중이용시설 제재가 일부 풀리면서 정부가 이곳의 운영 수칙을 오는 22일부터 차례대로 발표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운영이 재개되는 시설 유형과 단계적인 운영 재개 계획을 마련하겠다. 이러한 계획은 22일부터 순차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는 2m 이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등의 코로나19 대응책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방역을 전담하는 책임자를 지정하고, 시설별 이용 정원과 이용자 동선관리, 발열 및 증상 관리와 같이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관리 방안도 들어간다.

앞서 정부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종교, 유흥, 생활체육, 학원, PC방 등의 운영을 전면 제한했다가 내달 5일까지 완화하는 방향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별로 '생활방역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4-20 14:54:40 수정 2020-04-20 14:54:40

#코로나19 , #다중이용시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