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우리아이 신체적성 검사결과 앱으로 확인하세요"

입력 2020-04-21 09:30:01 수정 2020-04-21 11:11: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어린이집 유아의 신체적성 검사 결과와 사후 모니터링까지 할 수 있는 '영유아 건강관리 모바일 시스템'을 최초로 개발해 오는 5월부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영유아 건강관리 모바일 시스템은 보호자가 자녀의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부족한 부분을 보강할 수 있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개인별로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조달청 기술혁신제품인 (주)카이아이의 건강모니터링 기술을 바탕으로 시민의 의견을 반영해 구축했다. 시는 신체적성 검사 시스템 개발을 위해 부모와 어린이집 교사, 보건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앱의 맞춤형 프로그램은 간단한 생활 도구를 활용해 어린이집 또는 집에서 아이가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베게 징검다리 건너기’, ‘동물 움직임 놀이’ 등 30여개 놀이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가정놀이 프로그램 (출처 = 서대문구보건소 렛츠 스타트 프로그램)



신체적성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신체활동이 더 필요한 어린이집에는 유아 신체활동 전문가, 또는 지역사회 신체활동 전문가 지원도 고려하고 있다. 전문가는 유아 대상 다양한 놀이를 통해 신체활동 교육을 강화하고, 어린이집 교사는 함께 참여하며 유아들과 생활 속에서 다양하고 지속적인 활동을 지원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올해 500여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신체적성 검사 시 이번 앱을 적용할 예정이다.

검사를 희망하는 어린이집은 각 자치구 보건소로 문의하면 된다.

서대문구의 한 부모는 이번 앱 프로그램에 대해 “아이의 활동량이 부족하고 움직이는 것을 싫어해서 걱정이 많았는데, 검사를 실시하고 아이의 상태를 확인한다면, 부모로서 적정한 시기에 필요한 부분을 효과적으로 지원해 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시는 영유아 건강관리 모바일 시스템을 통해 신체적성 검사 및 결과 안내, 사후모니터링 관리 등 정책을 평가하고, 이용자가 신청한 모바일 프로그램, 보건소 프로그램, 수행여부, 만족도 조사 등을 분석해 영유아 건강정책에 활용할 예정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유아기부터 신체활동 데이터 관리를 통해 근거 기반의 프로그램 제공하고 부모의 관심을 반영한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인 신체활동 지원 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21 09:30:01 수정 2020-04-21 11:11:28

#신체적성 , #신체적성 검사 , #서울시 영유아 , #유아 신체활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